그의 이야기/Q.T


 

약 2:1-13

1. 내 형제들아 영광의 주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너희가 가졌으니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지 말라

2. 만일 너희 회당에 금 가락지를 끼고 아름다운 옷을 입은 사람이 들어오고 또 남루한 옷을 입은 가난한 사람이 들어올 때에

3. 너희가 아름다운 옷을 입은 자를 눈여겨 보고 말하되 여기 좋은 자리에 앉으소서 하고 또 가난한 자에게 말하되 너는 거기 서 있든지 내 발등상 아래에 앉으라 하면

4. 너희끼리 서로 차별하며 악한 생각으로 판단하는 자가 되는 것이 아니냐

5.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들을지어다 하나님이 세상에서 가난한 자를 택하사 믿음에 부요하게 하시고 또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나라를 상속으로 받게 하지 아니하셨느냐

6. 너희는 도리어 가난한 자를 업신여겼도다 부자는 너희를 억압하며 법정으로 끌고 가지 아니하느냐

7. 그들은 너희에게 대하여 일컫는 바 그 아름다운 이름을 비방하지 아니하느냐

8. 너희가 만일 성경에 기록된 대로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몸과 같이 하라 하신 최고의 법을 지키면 잘하는 것이거니와

9. 만일 너희가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면 죄를 짓는 것이니 율법이 너희를 범법자로 정죄하리라

10. 누구든지 온 율법을 지키다가 그 하나를 범하면 모두 범한 자가 되나니

11. 간음하지 말라 하신 이가 또한 살인하지 말라 하셨은즉 네가 비록 간음하지 아니하여도 살인하면 율법을 범한 자가 되느니라

12. 너희는 자유의 율법대로 심판 받을 자처럼 말도 하고 행하기도 하라

13. 긍휼을 행하지 아니하는 자에게는 긍휼 없는 심판이 있으리라 긍휼은 심판을 이기고 자랑하느니라


이 성경구절은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지 말라는 엄중한 경고가 담겨 있다.

외형적인 모습으로 그 사람을 존귀하게 대하는 그 당시의 사람들과 문화를 두고 하는 이야기이다.

'하나님이 세상에서 가난한 자를 택하사 믿음에 부요하게 하시고 또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나라를 상속으로 받게하지 아니하셨느냐.' 이 말이 내 심장을 겨누었다.

'너희는 자유의 율법대로 심판 받을 자 처럼 말도 하고 행하기도 하라.' 이 말은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게 만든다.

한번의 작살질로 요즘 세대와 나의 삶을 꿰뚫은 이 갈굼(?)을 보라. 도망갈수 없는 직언이다.

 

나는 차별하는가?  그렇다 차별한다. 어제 오늘 내 관심은 후원자과 학생헌신자에 쏠려있다.

많이 후원하든 적게 후원하든 지금부터 나에게 물질로 후원해줄 동역자들을 찾고 싶은 마음이 많다.

그래서인지 사람들이 다 돈으로 보인다.

많은 금액을 후원하는 적은 사람보다, 적은 금액을 후원하는 많은 사람들을 바라는 마음이 생겼는데, 참 다행이다.

그렇지 않았으면 아마 난 부자인 사람들에게 상석을 내어주며 내 영혼도 팔았을 것이다.

(나 라는 사람의 개인 후원자를 구하기 전에 먼저 나의 삶의 방향인 '하나님나라 운동'에 동참하고 후원할 사람들을 모아야하지 않은가 생각이 든다.)

학생들을 대할때도 함께 사역 할수 있는 친구 인지 아닌지를 먼저 보게 된다.

이 운동에 마음이 있는지.. 그것을 확인한 후에 그 친구를 대하는 나의 행동들이 미묘하게 변한다. 다른 사람들은 모르지만 나는 안다.

이런 의미에서 나는 차별한다.

 

오늘 그는 차별하지 않기를, 그리고 긍휼을 행하는 사람으로 살기를 바라며 나에게 말한다.

사실 캠퍼스 사역 뿐 아니라 평범한 일상을 살면서 만나는 모든 사람들은 언제나 내 가치관과 맞는 사람들이 아니다.

내 생각안에서 쓸만하거나 더 귀하다고 여기는 사람들만 만날수는 없는 법이다. 

그런 사람들을 만날때의 태도를 오늘 이 구절에서 배울수 있다.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몸과 같이 하는 것이다. 누구에게든지 자비를 베풀며 사는 삶이라야한다.

물론 그게 제일 어렵지만 말이다.

실속과 이익을 따지지 말고 사람을 존중하자.

어떤 사람이든 그 사람의 배경들보다 그 사람 존재 자체가 더 가치롭다. 

 

0 0
나의 이야기/글, 적기

블로그를 어떻게 할것인지 간 보는중이다.

'나의 이야기 > 글, 적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로운 시간을 지나는 친구에게  (2) 2016.04.16
중요한 분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0) 2015.06.22
Not A 물론 B  (0) 2015.03.10
글을써보자  (0) 2015.02.15
0 0
1 ··· 21 22 23 24
블로그 이미지

나의 목소리

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