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이야기/Q.T

[개역개정]
35 *예수께서 그들이 그 사람을 쫓아냈다 하는 말을 들으셨더니 그를 만나사 이르시되 네가 인자를 믿느냐 36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그가 누구시오니이까 내가 믿고자 하나이다 37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그를 보았거니와 지금 너와 말하는 자가 그이니라 38 이르되 주여 내가 믿나이다 하고 절하는지라 39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심판하러 이 세상에 왔으니 보지 못하는 자들은 보게 하고 보는 자들은 맹인이 되게 하려 함이라 하시니 40 바리새인 중에 예수와 함께 있던 자들이 이 말씀을 듣고 이르되 우리도 맹인인가 41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가 맹인이 되었더라면 죄가 없으려니와 본다고 하니 너희 죄가 그대로 있느니라


예수님이 눈 뜬 사람을 만나게 되는 계기는 바리새인들이 그 사람을 쫓아냈다 하는 말을 들으신 것이다.

왜 예수님은 단숨에 달려오셔서 쫓겨난 이 사람을 만나주셨을까. 바로 이 때에 오셔서 인자를 믿냐고 물어보셨을까?

그저께와 어제와 오늘의 묵상 말씀에는 반복되는 말이 있다.

그저께의 말씀에서는 눈 뜬 사람의 부모가 ​쫓겨날까 무서워 예수에 대한 입장을 말하는 자리를 눈 뜬 사람에게 책임지게 했고,
어제의 말씀에서는 눈 뜬 사람이 예수에 대해서 하나님께로부터 온 사람이라는 입장을 취하여 ​쫓겨난다.
그리고 오늘의 말씀에 ​쫓아냈다 하는 말을 듣고 예수님이 단숨에 쫓아오신다.

인자를 믿는 것. 메시야로 믿는 것. 예수를 그리스도로 시인하는 것은 쫓겨나는 일이다. 당시에도 그랬고 오늘날에도 그렇다.

이땅의 모든 권세가 예수의 이름 앞에 엎드리고 있다는 것을 믿는 것은 너무도 당당한 모습이지만, 세상이 아직 망하기 전이기 때문에 세상은 그 당당한 모습한 하나님의 백성들을 쫓아낸다.

그때에 그 소식을 듣고 주님이 기뻐서 쫓아오신다.
"네가 인자를 믿느냐?"
"주여 그가 누구시오니이까 내가 믿고자 하나이다"
"네가 그를 보았거니와 지금 너와 말하는 자가 그이니라.
"주여 내가 믿나이다(절함)"

이 사람은 맹인인 자기를 눈 뜨게 한 사람이 어디에 있는지 알지도 못했던 사람이다. 그가 예수를 찾아간것이 아니라 예수님이 그를 찾아오신다. 이것이 위로가 된다.

그러나 바리새인들은 모든 것을 알고 있다고 여겼던 자들이다. 자신들이 모든 것을 본다고 여겼다.

예수님께서 바리새인에게 하고자 하신 말씀은 무엇일까?
마음을 낮추고 자기가 모른다는 것과 맹인 된것을 인정하고 회개해야한다.

모든 대가를 지불하면서까지 그를 인자로 믿는 것과 자신의 못봄과 못앎을 인정하고 그를 인자로 믿는 것을 예수님께서 요청하고 계신다.

주님. 이 눈 먼자의 눈을 열어주소서.
이 교만한 자가 회개하오니 용서하시고 인자를 믿게 하소서.

0 0
그의 이야기/Q.T


[개역개정]
24 이에 그들이 맹인이었던 사람을 두 번째 불러 이르되 너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우리는 이 사람이 죄인인 줄 아노라 25 대답하되 그가 죄인인지 내가 알지 못하나 한 가지 아는 것은 내가 맹인으로 있다가 지금 보는 그것이니이다 26 그들이 이르되 그 사람이 네게 무엇을 하였느냐 어떻게 네 눈을 뜨게 하였느냐 27 대답하되 내가 이미 일렀어도 듣지 아니하고 어찌하여 다시 듣고자 하나이까 당신들도 그의 제자가 되려 하나이까 28 그들이 욕하여 이르되 너는 그의 제자이나 우리는 모세의 제자라 29 하나님이 모세에게는 말씀하신 줄을 우리가 알거니와 이 사람은 어디서 왔는지 알지 못하노라 30 그 사람이 대답하여 이르되 이상하다 이 사람이 내 눈을 뜨게 하였으되 당신들은 그가 어디서 왔는지 알지 못하는도다 31 하나님이 죄인의 말을 듣지 아니하시고 경건하여 그의 뜻대로 행하는 자의 말은 들으시는 줄을 우리가 아나이다 32 창세 이후로 맹인으로 난 자의 눈을 뜨게 하였다 함을 듣지 못하였으니 33 이 사람이 하나님께로부터 오지 아니하였으면 아무 일도 할 수 없으리이다 34 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네가 온전히 죄 가운데서 나서 우리를 가르치느냐 하고 이에 쫓아내어 보내니라



오늘 말씀을 적고 있는 화자는 이미 예수님이 하나님에게서 온 자인것을 알고 있다. 앞에서도 예수님이 행하신 기적을 묘사해놓았다.

그래서 인지 묵상을 하는 독자들은, 눈뜬 사람의 답답한 마음이 이해할 수 있다. 이 기적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바리새인을 어리석은 자로서 등장시킨다. 진리를 아는 사람만이 가능한 일이다.

눈 뜬 사람은 이미 말했는데 듣지 않는 것을 보고 제자가 되려고 하는 거냐고 물어본다.

그의 생각안에서는 이렇게 여길 수 밖에 없다. 눈을 뜨게 한 것은 사실이고, 누구보다 하나님에게서 온 사람만이 하나님의 기적을 보일수 있는 것을 잘 아는 바리새인들이기에 그들도 예수의 제자가 되려고 하는 것으로 여겼던 것이다.

그러나 그들을 말도 안되는 생각을 가지고 어떻게 해서든 예수를 끌어 내리려고 한다. 하나님께로부터 온 사람인 것을 알지만 끌어내리려고 했던것 같지도 않다. '안식일에 행했던 자는 죄인이다.' 라는 어떤 행동강령을 시작으로 한 정의의 집행자 역할을 하고자 했던 것이다.

그들을 실제로 그렇게 믿었고 자신들도 그렇게 살았다.

그들의 멘붕을 이끌었던 대목. '안식일을 지키지 않고, 사람의 눈을 뜨게 한다면 그것은 어디서부터 온 것일까.' 우리는 이 사람에 대해 어떻게 대해야하는가?

이 사람이 잘 못 되었거나
우리의 생각이 잘 못되었거나


'그의 이야기 > Q.T'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3.7 목자의 음성  (0) 2015.03.07
15.3.6 네가 인자를 믿느냐  (0) 2015.03.06
15.3.5 하나님께로부터 오지 않았으면  (0) 2015.03.05
15.3.4 바리새인들의 견해  (0) 2015.03.04
15.3.2 고난을 통한 배움  (0) 2015.03.02
14.2.26 부한 자에게 주는 경고  (0) 2015.02.26
0 0
청춘 이야기/공주대학교 - 천안

이곳의 건물들 모두 문이 닫혀있다.
학교 전체에 흐르는 노래가 전혀없다.
날이 추워서인지 밖에 나와있는 사람들이 없다.
활기가 없다. 다 어딘가 들어가서 문을 닫고 무엇인가를 한다.
무엇을 하는지 밖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고 볼수도 없다.
어허..


동아리 홍보와 신입생을 맞이하는 선배들은 어딜봐도 없다.

몇명이서 어딘가에 모여 있을뿐이다.

'청춘 이야기 > 공주대학교 - 천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주대 분위기  (0) 2015.03.04
0 0
1 ··· 17 18 19 20 21 22 23 24
블로그 이미지

나의 목소리

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