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노래, 부르기

주는 내 빛이요 내 구원자​

'나의 이야기 > 노래, 부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는 내 빛이요 악보  (0) 2018.10.31
나사로야 나오너라 악보   (0) 2018.09.04
0 0
나의 이야기/노래, 부르기

나사로야 나오너라 악보

'나의 이야기 > 노래, 부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는 내 빛이요 악보  (0) 2018.10.31
나사로야 나오너라 악보   (0) 2018.09.04
0 0
그의 이야기/Q.T
내가 언약을 세우나니 (출 34:10-17)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보라 내가 언약을 세우나니 내가 아직 온 땅 아무 국민에게도 행하지 아니한 이적을 너희 전체 백성 앞에 행할 것이라
네가 머무는 나라 백성이 다 여호와의 행하심을 보리니 내가 너를 위하여 행할 일이 두려운 것임이니라
너는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하는 것을 삼가 지키라 보라 내가 네 앞에서 아모리 사람과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을 쫓아내리니 너는 스스로 삼가 네가 들어가는 땅의 주민과 언약을 세우지 말라 그것이 너희에게 올무가 될까 하노라
너희는 도리어 그들의 제단들을 헐고 그들의 주상을 깨뜨리고 그들의 아세라 상을 찍을지어다 
너는 다른 신에게 절하지 말라 여호와는 질투라 이름하는 질투의 하나님임이니라 
너는 삼가 그 땅의 주민과 언약을 세우지 말지니 이는 그들이 모든 신을 음란하게 섬기며 그들의 신들에게 제물을 드리고 너를 청하면 네가 그 제물을 먹을까 함이며 또 네가 그들의 딸들을 네 아들들의 아내로 삼음으로 그들의 딸들이 그들의 신들을 음란하게 섬기며 네 아들에게 그들의 신들을 음란하게 섬기게 할까 함이니라
너는 신상들을 부어 만들지 말지니라.


- 질투라 이름하는 질투의 하나님(14)
- ~할까 하노라, ~할까봐 그렇다.(12, 15, 16)

'무엇이든지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면 우상이 된다. 제단이 된다. 그것을 예배하는 사람이 되어간다.' 고 배웠다. 질투의 하나님, 그분을 처음 만났을 때 조금이라도 그분보다 더 많이 생각하고 더 많이 마음에 두고 있는 모든 것을 내려놓으려고 했었다. 내 모든 삶에서 하나님이 최고가 되도록 하기 위해서 많은 것을 포기했다. 사람들의 인정과 연인과의 관계, 심지어 무언가를 잘해내려고 하는 마음까지도.. 

내려놓고, 포기하고, 희생하고, 버리고 그분을 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내 안에 하나님보다 높아진 것을 집요하게 찾아내었고, 내 속에 교묘하게 자리잡고있는 완악함과 죄성을 명확히 짚어가면서 하나님을 만나왔다. 과거에는 전혀 그렇게 살지 않았기 때문이었는지, 이러한 급진적인 헌신은 내 신앙을 자라게 했고, 자신감 넘치게했다. 또한 삶이 담겨있는 신앙을 가지도록 도왔다.

요즘은 하나님이 정말 그런 것에 관심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 한번도 하나님을 따라 살지 않았던 이들에게는 필요한 명령들이 아닌가. 어떤 것은 하지 말라, 어떤 것은 하라. 다소 명확해보이는 이러한 명령들은 어린 아이들을 위한 것이리라. 문 잠그고 자라. 차 조심해라. 밥먹자.

하나님의 단순한 명령들은 어떠한 의도를 숨기고 있다. 본문에서 하나님이 명령한 이유는 어떻게 되어버릴까봐 그런 것이다. 나중에 위협이 될까봐, 제물을 먹고 그 신들을 섬겨서 그래서 그 땅의 주민처럼 변해버릴까봐 명령을 하시는 것이다. 하나님의 명령은 이렇게 말하고 있는 것이다.
'너희는 그 땅의 주민들처럼 되지말고 나 하나님의 백성처럼 살아라.'
로마 시대 유대인세계에서 예수님이 하나님의 백성처럼 살았듯이 말이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의도를 기억하면서, 하나님의 백성 답게 살아가면 될 것이 아닌가? 왜 이 본문은 또 다시 살아나서 이러한 합리적인 생각을 공격하는가?
세상은 복잡해졌고, 무엇이 우상이고 아닌지 모호해졌다. 나 뿐 아니라, 어느 누구의 삶을 들여다 보더라도 하나님인지 아니면 유사한 무엇인지 알 수 없을 때가 많다. 사람들은 금으로 우상을 만들지 않고, 어떤 무엇을 가르키면서 하나님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이러한 현실에서 '나 여호와는 질투하는 하나님이니 제단과 주상을 다 찍어버려라.'라는 말은 어떻게 생명을 유지하는가?
...
...


아무리 변명해봐도 나는 내가 원하는 것에
'하나님'이라 이름하고 그것을 가지고 싶은가보다.


나는 무엇에 '하나님' 이라 이름했던가.
그리고
'질투' 라 이름하는 하나님께 어떤 소리 듣고 있는가.
0 0
1 2 3 4 ··· 24
블로그 이미지

나의 목소리

구균